칼칼하게 배부르게

영일분식

이지현|


문래동 일대를 가득 메우고 있는 철공소 단지 곳곳에는 긴 세월 동안 철공소 사람들의 허기를 채워준 식당들이 한결 같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영일분식’의 깃발처럼 높게 솟은 간판은 비록 색은 세월의 흐름에 흐릿하게 바랬지만, 40년간 한결 같은 음식을 만들어내고 있다.



영일분식은 특유의 감칠맛과 저렴한 가격으로 오래 전부터 인기가 많았다. 처음에는 '분식'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김밥' 등의 다양한 분식메뉴를 선보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제는 칼비빔국수와 칼국수만을 주력으로 판매하며 국수애호가들 사이에서 유명한 맛집으로 명성이 자자하다. 대부분의 분식 메뉴는 사라졌지만 다행히도 고소한 맛이 일품인 메밀만두는 여전히 맛볼 수 있다.



나는 세월이 느껴지는 주방의 풍경을 잠시 들여다 보았다. 영일분식을 들어서자마자 가장 먼저 마주치는 것이 주방공간이기 때문에 음식의 조리과정을 자연스럽게 지켜볼 수 있다. 음식을 조리하시는 아주머니들은 밀려드는 주문에도 숙련된 움직임으로 재빠르게 음식을 준비했고, 영일분식을 찾는 손님들의 끊임없는 발길만큼 세 개의 커다란 냄비는 쉴 틈 없이 끓고 있었다.


"칼비빔국수라는 이름은 조금 생소한데?"


이름이 ‘칼비빔국수’인 이유는 이곳의 비빔국수가 칼국수 면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명칭의 의미를 알지 못했던 나는 이름의 어감이 주는 강렬한 이미지 탓에 잔뜩 긴장이 되었다. 정작 빨간 비빔소스에 잘 비벼 나온 칼비빔국수를 받아 들자 반사적으로 입에 침부터 고이기 시작했다. 고소한 참기름 냄새도 솔솔 풍겨 입맛을 돋우었다.



유명했던 어느 CF의 멘트처럼 칼비빔국수는 한마디로 ‘맛있게 매웠다’. 시뻘건 양념 덕분에 언뜻 자극적으로 보이지만, 먹으면 먹을수록 은근한 매콤함에 새콤달콤한 양념맛이 느껴져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할만한 맛이다. 특히 굵은 칼국수면의 식감이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만약 칼국수면을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일반 소면으로도 주문할 수 있으니, 영일분식의 맛있는 비빔국수를 즐기기에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뜨끈한 국물 한 모금에 하루의 피곤함이 녹아 내리는 듯한 칼국수도 비빔국수 못지 않게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베이스가 되는 멸치 육수의 구수함, 바지락에서 우러나온 시원함, 여기에 고소함을 더해주는 김가루와 계란, 유부, 애호박, 파 등의 건더기가 풍미를 더해주고 있다.



내 앞에 떡 하니 놓여진 그릇부터 이미 넉넉한 크기였는데, 영일분식에서는 1인 1메뉴를 주문하면 밥과 사리를 원없이 즐길 수 있다. 음식점의 기본인 맛에 푸짐한 양까지 더해지니, 국수값으로 지불한 5,000원이 도리어 너무 짜다는 생각이 들 정도. 이미 그 매력을 포착한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서 많이도 소개되었던 곳이지만, 영일분식의 국수는 오늘도 참 한결같다.


에디터

* 편집자: 강필호, 박혜주

이지현

삶을 음미하며 걸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