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적 음식과 칵테일의 조화

오파스

김준민|


연남동이 유명해지기 이전부터 미식가들은 연남동의 골목을 즐겨 찾았다. 그 시절부터 많은 이에게 사랑받으며 견고히 자리를 잡은 툭툭 누들타이는 태국을 그리워하는 이들의 안식처이다. 입소문을 전해 듣고 가게를 찾는 이들이 많아지자 이들은 몇 번에 걸쳐 공간을 확장 이전하였고, 태국식 쌀국수를 판매하는 2호점 소이연남을 오픈했다. 두 곳 모두 다양한 매체에 맛집으로 소개되며 주말에는 몇 시간씩 기다려야 할 만큼 인기를 끌고 있는데, 이상하게도 사람들은 그들이 선보인 세 번째 가게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 위스키와 칵테일을 태국 음식과 즐길 수 있는 다이닝 바, 오파스이다.



오파스에서는 긴 기다림 없이 툭툭 누들타이와 소이연남의 대표 메뉴 전반을 맛볼 수 있다. 파파야로 만드는 쏨땀 샐러드부터 소이연남에서 맛볼 수 있는 카오라오, 호불호가 갈리지만 태국을 대표하는 음식인 똠얌꿍, 한국에서 직접 만든 태국식 소시지 싸이끄럭 이싼 등 다이닝 바라는 타이틀에 맞게 다양한 식사 메뉴가 준비되어 있다. 태국 출신의 요리사가 주문이 들어올 때마다 바로바로 요리하는데 그 맛이 본점 못지않다.



"유명 맛집의 새로운 면모"


다이닝 바로써 오파스는 바(BAR)의 역할도 충실히 해낸다. 캐리비안 지역 특유의 생과일을 잔뜩 넣은 티키 스타일 칵테일을 비롯하여 오파스만의 다양한 시그니처 칵테일을 맛볼 수 있다. 특히 태국의 럼인 쌍솜 활용한 칵테일과 민트 대신 고수를 넣은 칵테일은 다른 곳에서는 보기 어려운 조합이면서 동시에 태국 음식과 잘 어우러져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모스코뮬의 트위스트인 방콕뮬은 쌍솜을 사용하여 특유의 단맛과 매콤함을 더욱 끌어올리는데, 돼지 육향이 가득한 태국식 소시지인 싸이끄럭 이싼과 함께 먹어도 좋고, 향이 강렬한 똠얌꿍도 그 특유의 향을 다독이며 멋진 조화를 이뤄낸다.



태국 음식과 함께 태국의 맛을 살린 칵테일을 한잔하다 보니, 마치 연남동이 아니라 태국 치앙마이의 어느 바에 앉아 있는 듯하다. 색다른 칵테일, 색다른 음식과 함께라면 그 어느 밤도 지루하지 않다.

에디터

* 편집자: 강필호, 박혜주

김준민

정리정돈에 민감한 리뷰 수집가